::: 참선마을 금강선원 :::
 








> 참선마을 > 선가어록


TOTAL ARTICLE : 119, TOTAL PAGE : 1 / 6
구분 선가귀감 | 육조단경 | 참선경어 | 허운화상의 참선요지 | 심신명 강의 | 전심법요 | 선관책진 | 달마어록 | 무문관 |
무문관 : 제7칙 조주세발(趙州洗鉢)
 금강선원  | 2007·08·05 22:09 | HIT : 3,349 | VOTE : 476

제7칙 조주세발(趙州洗鉢)

 

조주 종심 선사께 한 선승이 "제가 선방에 처음 왔습니다. 잘 지도해 주십시오."라고 청하니 조주 선사께서 "죽을 먹었느냐, 아직 안 먹었느냐?"라고 물으셨다. 선승이 "죽을 먹었습니다."라고 대답하니 조주 선사께서 "발우를 씻었겠구나." 하시자 그 선승이 깨친 바가 있었다고 한다.

 

趙州 因 僧問 某甲 乍入叢林 乞師指示 州云 喫粥了也未 僧云 喫粥了也 州云 洗鉢盂去 其僧 有省

 

무문 선사 평창

 

조주 선사 입을 열어 쓸개를 보이시고 마음 간(肝)까지 드러내셨다. 이 중이 사변(事邊)에서만 들어 참 뜻을 모르니 종(鍾)을 항아리로 아는 것이다.

 

無門曰 趙州開口見膽 露出心肝 者僧聽事不眞 喚鍾作甕

 

무문 선사 송

 

다만 너무 분명하기에

도리어 깨닫기 어렵네

등(燈)이 곧 불(火)임을 재빠르게 알라

밥은 이미 된 지 오래일세

 

只爲分明極

蒜令新得遲

早知燈是火

飯熟已多時

  
  제8칙 해중조차(奚仲造車)  금강선원 07·08·05 3277 503
  제6칙 세존염화(世尊拈花)  금강선원 07·08·05 3237 465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GGAMBO